메뉴 건너뛰기

함부르크 소망교회

찬양팀 찬양

2020.10.06 18:47

"안아 주다." 겨자씨

조회 수 26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래 전 단기 선교를 갔을 때 일입니다. 많은 성도 앞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복음을 전하고 있었습니다. 통역가는 나의 감정을 그대로 담아 전했습니다. 그렇게 예배를 마치고 강단을 내려오는데 한 청년이 다가와 자신의 이야기를 했습니다.

 엄격한 아버지 밑에서 억눌려 살았고 마음에 많은 상처가 있었지만 예수님을 만났다며 폭포 같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청년을 끌어안고 함께 울었습니다. 우리 사이엔 어떤 통역도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우린 한마음이 됐고 공감했으며 함께 위로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범죄한 이후로 하늘나라와 인간나라의 언어는 서로 통하지 않게 됐습니다. 하늘의 뜻이 우리에게 선포되고 있어도 알아듣지 못하고 세상의 언어로 하나님께 울부짖었습니다. 이 얼마나 답답한 상황입니까.

그래서 2000년 전 예수님이 오셨습니다. 못 자국난 손으로 낙심의 골짜기에 주저앉아 있는 우리를 안아 주셨습니다. 예수님이 오늘 삶의 현장에서 두 팔 벌리고 서 계십니다. 그저 우리는 안기기만 하면 됩니다.                                         [출처] - 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버티기 -겨자씨 노환영 2020.07.17 568
28 바라 보시는 이 - 겨자씨 노환영 2020.07.17 560
27 중간평가 - 겨자씨 노환영 2020.07.17 556
26 해석자 예수 겨자씨 노환영 2020.07.23 547
25 과거 현재 미래 겨자씨 노환영 2020.07.31 541
24 진짜 지옥은 겨자씨 노환영 2020.06.21 539
23 포기와 내려놓음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80
22 두려움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77
21 반석 위에 지은 집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76
20 준비하는 주일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73
» "안아 주다." 겨자씨 노환영 2020.10.06 264
18 ‘구독’과 ‘좋아요' 겨자씨 노환영 2020.10.06 255
17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겨자씨 노환영 2020.10.21 228
16 깜 깜 이 겨자씨 노환영 2020.10.21 222
15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 겨자씨 노환영 2020.11.13 191
14 천국 통장 겨자씨 노환영 2020.10.26 190
13 신사적 믿음 겨자씨 노환영 2020.11.13 182
12 작은 감사 노환영 2020.11.28 143
11 감사를 조준하는 한 해 겨자씨 노환영 2020.12.28 74
10 빛 십자가 겨자씨 노환영 2021.01.12 68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