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함부르크 소망교회

찬양팀 찬양

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철학자 소크라테스는 “너 자신을 알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습니다. 이 짧은 한마디 속에는 뭔가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진짜 너 자신을 알라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비대면과 격리의 시대에 불안한 현실을 살아가면서 사람들은 이런 상황과 사건들에 대한 나름의 이유와 원인을 말합니다. 

   이처럼 해석하고 평가하려는 경향은 그리스도인들에게서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손으로 만져봐도 이것이 무엇인지 분별하지 못하는 연약한 존재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스가랴 선지자는 눈앞에 네 개의 뿔이 나타나는 환상을 바라보면서 스스로 해석하려 하지 않고 곁에 있는 천사에게 “이것이 무엇입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천사의 입술로 표현되는 환상의 참뜻을 깨달았습니다.

우리 앞에 다가오는 물음표 앞에서 어린아이처럼 하나님께 물어보십시오. 모든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이 마음을 시원하게 하실 것입니다.  [출처] - 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해석자 예수 겨자씨 노환영 2020.07.23 547
28 포기와 내려놓음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80
27 천국 통장 겨자씨 노환영 2020.10.26 190
26 진짜 지옥은 겨자씨 노환영 2020.06.21 539
25 중간평가 - 겨자씨 노환영 2020.07.17 556
24 준비하는 주일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73
23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 겨자씨 노환영 2020.11.13 191
22 작은 감사 노환영 2020.11.28 143
21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겨자씨 노환영 2020.10.21 228
» 이것이 무엇입니까? 겨자씨 노환영 2021.02.03 1
19 어둠의 이면 겨자씨 노환영 2021.01.12 54
18 십자가 노환영 2021.04.12 3
17 신사적 믿음 겨자씨 노환영 2020.11.13 182
16 새 날듯이 가는 길 겨자씨 노환영 2021.02.03 0
15 사격훈련 겨자씨 노환영 2021.02.15 0
14 빛 십자가 겨자씨 노환영 2021.01.12 68
13 노환영 2021.04.12 2
12 버티기 -겨자씨 노환영 2020.07.17 568
11 반석 위에 지은 집 겨자씨 노환영 2020.09.11 276
10 바라 보시는 이 - 겨자씨 노환영 2020.07.17 560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
위로